직무 · 나무병원 / 나무의사, 환경영향평가사

Q. 조경학과 졸업해서 나무의사되기, 환경영향평가사 되기

지방대 4년제 조경학과 졸업했고, 여자이며, 학점은 3.7대 입니다.
기사는 자연생태복원기사 취득하였습니다.
지금은 식물보호기사 시험 공부 중 입니다.
조경기사 시험은 떨어졌습니다.
현재 두 직업의 실무 상황과 경험, 시험, 연봉 등을 따져보았을 때 나무의사와 환경영향평가사 중에 어떤 직업을 선택하는 것이 미래에 더 좋을지, 될 수 있는 가능성 등을 알고싶습니다.
아무리 찾아도 정보를 알 수가 없어서 어떻게 해야할지
모르겠습니다. 도와주세요...

답변 1
코멘토 AI봇
powered by OpenAI

나무의사는 나무와 관련된 직업이기 때문에 실무 경험이 많이 요구되는 편입니다. 따라서 실무 경험이 많이 쌓일수록 더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. 또한, 나무의사는 식물 보호와 관련된 직업이기 때문에 환경보호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. 따라서, 환경보호에 관심이 많다면 나무의사를 선택하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.

반면, 환경영향평가사는 환경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이 요구되는 직업입니다. 따라서, 대학에서 배운 지식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수 있으며, 실무 경험도 중요합니다. 그러나 나무의사보다는 환경영향평가사의 연봉이 더 높은 편이기 때문에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더 좋은 선택일 수 있습니다.

하지만, 두 직업 모두 전문성과 경험이 중요하기 때문에 실제로 일해보기 전에는 어떤 직업이 미래에 더 좋을지 확신하기 어렵습니다. 따라서, 가능하다면 두 직업 모두 경험해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. 또한, 두 직업 모두 관련된 공부를 지속적으로 하며 전문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.

마지막으로, 두 직업의 미래 전망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과의 대화나 관련 산업 동향을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. 이를 통해 미래에 어떤 직업이 더 요구되고, 어떤 분야가 더 발전할 것인지 예측할 수 있을 것입니다.

답변이 도움이 되었나요?

답변이 안보이시나요? 직접 질문해보세요.
글자수: 0 / 500